Follow

오리탕은 오리역에서 만나기로 한 친구놈이 탕 놓을 때 하는 말입니다

Sign in to participate in the conversation
jmm.kr (즘)

적당히 눈치껏 아무 말을 합시다.